건축세계 이번호에 휴머니티 랜드마크라는 제목으로 서울스퀘어가 소개되었습니다.


휴머니티 랜드마크
한국 현대사에서 (구)대우센터 빌딩은 정치, 사회, 경제적으로 큰 의미를 담고 있다. 2007년 현상설계로 시작된 리모델링 프로젝트는 초기부터 이러한 역사성을 고려하고 도심속에서 미래지향적인 가치를 부여하는 "건축철학"을 찾는 것에서부터 시작됐으며, 입지적 조건, 역사성, 건물의 규모, 그리고 서울이라는 시시각각 변화하는 도시의 다양성을 수용하는데 그 포인트를 두었다.


경제개발의 역사성을 내포한 고유의 외관 이미지를 유지하면서도 재료, 디테일을 현대화시켰으며 가로 99m, 세로 78m의 입면을 LED를 이용한 미디어 캔버스로 변화시켜 새로운 감성을 도시에 전해주도록 했고, 내부공간은 새로운 이미지를 부여하여 뚜렷한 대비를 만들어내는 것이 디자인 전략이었다. 기존의 대우빌딩이 크고, 무겁고 딱딱한 이미지였다면 리모델링 디자인에서는 가볍고 유연하고 상호적인 요소들을 대비시켜 새로운 이미지를 구현하고자 했으며 이는 저층부 리테일(retail)과 고층부 업무공간의 공간구성이나 재료 및 색채의 사용, 조명환경 등에 일관되게 표현되어, 최종적으로 예술품들을 배치하여 통일된 전체상으로서의 서울스퀘어가 완성되도록 했다. 로비공간은 전면이 100m, 측면이 36m로 세개의 엘리베이터 코어를 상부 오피스 부분의 또 하나의 로비로 설정하고 나머지 공간을 빌딩과 빌딩사이의 도시공간으로 해석, 하나의 장소성을 획득하도록 의도했다. 새로운 지오메트리의 구현, 내외부 재료의 연속성, 공간을 하나로 묶는 장치로서의 천장디자인 등을 통해 로비공간을 도시적 스케일로 확장시켜 보여줌으로써 더욱 활기차고 드라마틱한 공간이 될 수 있도록 했다. 상부 오피스 디자인도 최적화된 업무환경을 구현하고 부드러운 곡면의 벽과 간접조명을 이용하여 기존의 딱딱하고 획일적인 공간과 대비되는 친근하면서도 첨단적인 이미지를 추구했다.


건축과 예술, 실용성과 감성이 조화를 이루도록 설계한 서울스퀘어는 삭막한 도시속에서 건축가와 아티스트들이 만들어낸 새로운 오피스로서 앞으로 오피스가 가져야 할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했다. 더불어 서울스퀘어가 도시속에서 사람들과 함께 호흡하여 새로운 문화를 만들어가길 바란다.



(건축세계 2010년 7월호, 사진: 이중훈, 박완순)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iarc
대한건축사협회에서 발행하는 건축사 Vol. 492호에 서울 스퀘어가 실렸습니다.



The Humanity Landmark
이필훈/정회원, (주)정림건축 종합건축사사무소
김정임/ (주)아이아크 건축사사무소

한국 현대사에서 (구)대우센터 빌딩만큼 정치, 사회, 경제적으로 큰 의미를 담고 있는 건물은 찾기 쉽지 않다.

2007년 현상설계로 시작된 리모델링 프로젝트는 초기부터 이러한 역사성을 고려하고 도심 속에서 미래지향적인 가치를 부여하는 "건축 철학"을 찾는 것에서부터 시작되었다. 도심 속에서 건축은 랜드마크로서의 역할뿐만 아니라 도시환경의 다양한 변화에 적응하여야 한다.

서울스퀘어 리모델링은 입지적 조건, 역사성, 건물의 구모 그리고 서울이라는 시시각각 변화하는 도시의 다양성을 수용하는데 그 포인트를 두었다.

경제개발의 역사성을 내포한 고유한 외관의 이미지를 유지하면서도 재료, 상세등을 현대화시키고 가로 99m, 세로 78m의 입면을 LED을 이용한 미디어 캔버스로 변화시켜 새로운 감성을 도시에 전해주도록 하였다.

외관에서 대우빌딩의 이미지를 계속 유지하여 도시경관의 연속성과 높은 인지도를 강점으로 가져간다고 했을 때 내부공간에서는 전혀 새로운 이미지를 부여하여 뚜렷한 대비를 만들어내는 것이 디자인의 전략이었다.

기존의 대우빌딩이 크고, 무겁고, 딱딱하고, 군립하는 이미지였다면 리모델링디자인에서는 가볍고 유연하고 인터랙티브한 요소들을 대비시켜 새로운 이미지를 구현하고자 하였다. 이는 저층부 리테일과 고층부 오피스 모두의 공간적 구성이나 재료 및 색채의 사용, 조명환경 등에 일관되게 표현되며, 최종적으로 적재적소에 인상적인 예술품들을 배치함으로서 통일된 전체상으로서의 서울 스퀘어가 완성되도록 하였다.

로비공간은 전면이 100m, 측면이 36m로 웬만한 오피스 빌딩 3개를 합쳐놓은, 도시스케일의 규모이다. 이러한 스케일을 적극적으로 이용하여 세 덩어리의 엘리베이터 코아를 상부 오피스 부분의 또 하나의 로비로 설정하고 나머지 공간을 빌딩과 빌딩 사이의 도시공간으로 해석, 하나의 장소성을 획득하도록 의도하였다. 새로운 Geometry의 구현, 내외부 재료의 연속성, 공간을 하나로 묶는 장치로서의 천장 디자인등을 통해 로비공간을 도시적 스케일로 확장시켜 보여줌으로써 더욱 활기차고 드라마틱한 공간이 될 수 있도록 하였다. 상부 오피스 디자인에 있어서도 최적화된 업무환경을 구현하고 부드러운 곡면의 벽과 간접조명을 이용하여 기존의 딱딱하고 획일적인 공간과 대비되는 친근하면서도 첨단적인 이미지를 추구하였다.

건축과 예술, 실용성과 감성이 조화를 이루도록 설계한 서울스퀘어는 삭막한 도시 속에서 건축사들이 만들어낸 새로운 오피스로서 앞으로 오피스들이 가져야 할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하였다. 서울스퀘어가 도시속에 사람들과 함께 호흡하며 새로운 문화를 만들어가길 바란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iarc
건축잡지 plus2월호에 '기업의 상징에서 도시의 상징으로' 라는 제목으로 서울스퀘어 랜드마크에 대한 기사가 실렸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iarc

인테르니 interni 2월호에 서울스퀘어가 '건축물에 담긴 시대적 상징성의 변화 Seoul Square' 라는 제목으로 실렸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iarc

공간지 2월호 report란에 '서울스퀘어, 도시와 소통하는 캔버스 (Seoul square, Canvas communicating with city)'라는 제목으로 아이아크 김정임 공동대표의 인터뷰가 실렸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iarc

제 37차 땅집사향 이야기 손님 : 김정임 (건축가, 아이아크 건축소장)
'진화 혹은 타협_ 28개월간의 대우센터빌딩 리모델링 설계보고서' 라는 주제로 지난 2008년 11월 18일 아이아크 김정임 공동대표의 땅집사향 세미나 렉쳐가 있었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iarc

하나의 도시 공간으로 연출된 서울스퀘어의 로비. 강렬한 이미지의 천장 디자인과 이를 투영하고 있는 론 아라드의 구형 설치 작품이 시선을 끈다. 왼쪽부터 가나아트갤러리의 배원욱 차장과 아이아크건축사사무소의 김정임 대표, 한미파슨스의 양대룡 상무(CM단장), 서울스퀘어의 정해성 총괄본부장.


매일 밤 매시 정각이 되면 서울역 앞은 생동감 넘치는 공공 미술관이 된다. 가로 99m, 세로 78m의 초대형 미디어 캔버스가 뿜어내는 화려한 조명 속에서 팝 아티스트 줄리언 오피의 커다란 ‘군중’들이 걸어 다니고, 양만기가 재창조한 르네 마그리트 그림 속 ‘우산을 쓴 사람들’이 공중을 날아다니는 환상적인 광경이 연출되는 것. 삭막한 도시에 시각적 즐거움을 주는 주인공은 옛 대우빌딩을 리모델링하여 지난 11월 새롭게 오픈한 ‘서울스퀘어(Seoul Square)’다. 아이아크건축사사무소와 정림건축의 컨소시엄으로 설계하고, 대우건설이 시공한 서울스퀘어는 일단 그 외관이 지하 2층, 지상 23층의 기존 대우빌딩을 그대로 재현하고 있어 눈길을 끈다. 아이아크건축사사무소의 김정임 대표는 “리모델링으로 허가받은 터라, 건축법상 외장 및 구조를 바꿀 수 없었어요. 옛 모습을 유지하면서 스페인산 테라코타 타일로 마감하여 고급스러움과 세련미를 더했죠. 변화에 대한 아쉬움이 있긴 하지만 오히려 건물의 상징적, 감성적 의미가 훼손되지 않아 반갑다는 긍정적 평가도 많더군요”라고 말한다. 내부는 프라임급 오피스 빌딩이라는 목적에 맞게 완벽히 현대적인 모습으로 재탄생했다. 최고급 소재 사용과 친환경 마감으로 사용자의 편의는 물론 건강과 기분까지도 세심하게 배려한 것이 특징. “내부에 들어섰을 때 밖과 다른 극적인 이미지가 연출될 수 있도록 디자인 콘셉트를 잡았어요. 사용자에 따라 반응하는 듯한 느낌을 주기 위해 날씨와 환경에 따라 바뀌는 감성 조명을 활용하고, 곡선 형태의 디자인과 크림 컬러의 마감으로 부드러우면서도 편안한 분위기를 조성했죠.” 그러나 무엇보다 서울스퀘어 건축에서 시선을 끄는 부분은 바로 아트워크와의 조화다. “하루의 반 이상을 사무실에서 보내는 현대인들에게 오피스는 삶의 터전이나 다름없어요. 업무 스트레스를 최소화하는 것에서 더 나아가 보다 창의적인 에너지를 불어넣을 수 있는 공간을 만들기 위해, 설계 초기 단계에서부터 예술작품과 디스플레이를 고려했습니다.” 가나아트갤러리의 배원욱 차장은 이를 위해 대중이 쉽고 편안하게 접근할 수 있는 12명의 작가를 선정하여 그들과 오랜 협의를 거쳤고, 덕분에 방문자들은 건물 곳곳에서 마치 공간과 하나가 된 듯한 론 아라드와 데이비드 걸스타인, 배병우 등의 작품을 만날 수 있게 되었다. 건물 외벽에 대형 LED 스크린을 설치해 순수 미디어 아트를 전시한다는 계획 역시 이러한 접근 과정에서 출발한 것. 줄리언 오피조차 그 실현 가능성에 대해 거듭 확인했을 만큼, 세계 어느 도시에서도 유례없는 야심찬 프로젝트였다. 외장재인 테라코타 중심에 구멍을 내 가로 해상도를 높이는 방법은 양만기 작가의 아이디어에서 나왔다. 세계 기네스북 등재를 앞두고 있기도 한 미디어 캔버스는 향후 줄리언 오피와 양만기의 작품뿐 아니라 다양한 작가들의 콘텐츠를 제공하며 인터랙티브한 예술의 장으로 활용될 예정이다. 오픈 이후 서울스퀘어는 기업들이 가장 입주하고 싶어 하는 건물로 꼽히며, 임대 빌딩으로서도 성공적인 기록을 세워나가고 있다. 최대 200명까지 수용 가능한 최신 시설의 컨퍼런스 룸과 전문 트레이너가 상주하는 피트니스센터, 수유실과 구두 수선실 등이 갖추어져 있을 뿐 아니라 5성급 호텔과 동일한 컨시어지 서비스 및 첨단 보안 서비스, 토털 카 서비스까지 제공하고 있으니 입주사들에게는 그야말로 최적의 비즈니스 환경! 현재 지하 1층부터 지상 3층까지는 쇼핑몰과 편의시설들이 들어서 있으며, 그 외 21개 층은 품격 높은 비즈니스를 원하는 많은 기업들의 오피스 공간으로 활발히 운영되고 있다.

기획 / 윤정은, HEREN

헤렌 2010년 1월호에 '예술로 승화된 서울의 얼굴'이라는 제목으로 서울스퀘어 프로젝트팀 김정임 공동대표와 서울스퀘어가 소개되었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iarc

2009. 11. 16 서울역 맞은편의 구 대우센터 빌딩이 서울스퀘어로 준공식을 가졌습니다.

축하드립니다.

Project Architect : 김정임 공동대표
Project Manager : 오서원 이사
Project Team : 조광일 어소씨에이트, 이윤주팀장, 이우미, 이상필, 김태수, 이상미, 류지연, 박상규, 박상우, 이상우, 정성진 디자이너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iarc
서울스퀘어 Seoul Square Grand Open Coming soon
 
D-10 !


대수선, 수선 건축설계( 아이아크 + 정림) 에서부터 인테리어( 아이아크+민설계 )까지 2년 반여간의 고생끝에 서울역 앞 구 대우센터 빌딩이 서울스퀘어로 오픈이 열흘정도 남았습니다.



Hold your Breath-


확대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iarc

2009년 10월 20일 영국 출신의 화가이자 설치미술가인 쥴리안 오피 (Julian Opie)의 작품이 서울스퀘어 LED Facade에 첫 시연되었습니다.



서울스퀘어 led facade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iarc

확대



D-37

서울특별시 중구에 위치한 서울스퀘어는 11월 초 오픈 예정입니다.
인테리어 부분 마감 및 준공청소, 입주자 공사 중입니다.

Project Architect : 김정임 공동대표
Project manager : 오서원 이사
현장지원 team : 류지연 디자이너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iarc

대우빌딩이 Seoul Sqaure라는 이름으로 리노베이션 중입니다.

아이아크에서 설계한 서울스퀘어의 인테리어는 현재 공사중이며,
10월 말 11월 초에 Grand Open 예정입니다.


확대



확대



Project Architect : 김정임 공동대표
Project Manager : 오서원 이사, 조광일 어소씨에이트
Team Members: 이윤주팀장, 이우미, 이상필, 김태수, 류지연, 박상규, 박상우, 이상미, 이상우  디자이너

관련기사 : http://magazine.joins.com/economist/article_view.asp?aid=279789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iarc

아이아크와 정림건축이 컨소시움으로 진행한 대우빌딩이 서울스퀘어로 개명되어 오픈됩니다.

관련기사

옛 대우빌딩 위로 '예술'이 걷는다

입력 : 2009.06.10 02:53

1997년 옛 대우빌딩의 야경.‘ 24시간 불이 꺼지지 않는 빌딩’으로 한국 수출의 심장이었다.

24시간 불 밝히던 고도 산업화의 상징에서
LED 작품 춤추는 '서울스퀘어'로 재개관

'그날 새벽에 봤던 대우빌딩을 잊지 못한다. 내가 세상에 나와 그때까지 봤던 것 중 제일 높은 것….' (신경숙의 '외딴방' 중)

서울역 맞은편 옛 대우빌딩은 한국 산업화의 부침(浮沈)을 보여주는 상징적인 건물이다. 1970~80년대 상경한 지방 사람들은 서울역을 나서자마자 맞닥뜨리는 이 23층짜리 갈색 건물로 서울의 발전상을 실감했다. '24시간 불이 꺼지지 않는 빌딩', 대우그룹의 '세계경영 총본산'으로 세계로 뻗어가던 한국 경제의 자존심이기도 했다. 그러나 1999년 대우그룹 패망과 함께 이 빌딩은 내리막길을 걸었다. 최첨단 인텔리전트 빌딩에 눌려 랜드마크로서의 역할도 상실해 버렸다.

기억에서 잊혀 가고 있던 옛 대우빌딩이 명예회복을 선언했다. 현 빌딩 소유주인 기업구조조정부동산투자회사 'KR1(케이알원)'에서 '예술'을 테마로 빌딩을 리노베이션해 오는 11월 6일 재개관할 계획을 세웠다. KR1은 지난해 금호아시아나그룹으로부터 사무용 빌딩으로는 최고가인 9600억원에 이 건물을 매입했다.

리노베이션을 총괄하고 있는 모건스탠리 캐피탈 고위관계자는 1일 "서울 시민들에게 잊혀졌던 '서울의 얼굴'을 되찾기 위해 건물 이름을 '서울스퀘어(Seoul square)'로 바꿨다"며 "건물 앞면에 폭 99m, 높이 78m의 세계 최대 규모 'LED 캔버스'를 설치하고 예술작품을 선보여 외국 사람들도 구경 오는 명소로 만들 예정"이라고 말했다.

옛 대우빌딩이 예술을 입고 되살아난다. 전면에 거대한 LED 캔버스가 설치되고, 영국의 유명 작가 줄리안 오피가 현대 도시인을 형상화한 미디어 작품이 첫 작품으로 올려질 예정이다. 사진은 오피의 작품을 컴퓨터로 합성한 야경./가나아트 갤러리 제공

새 이름을 작명한 인터브랜드측은 "서울의 중심에 위치한 거대한 광장(스퀘어·square)으로서 상업·교통의 중심이자 문화적이고 창조적인 영감을 불러일으키는 공간이라는 취지에서 만든 이름"이라고 설명했다.

서울스퀘어에 설치될 LED 캔버스는 현재 국내 최대규모인 신문로 금호아시아나 본사의 LED 캔버스(폭 23m, 높이 91.9m)보다 3배 이상 큰 규모다. 거대한 LED에 작품을 올릴 첫 주인공은 영국 현대미술을 대표하는 작가로 도쿄 오모테산도힐스 외관에도 작품을 설치했던 줄리안 오피(Opie). 도시 군중을 상징하는 눈·코·입이 없는 사람 들이 서류가방과 넥타이를 맨 채 걸어가는 모습을 담을 예정이다. 그는 "건물을 스크린이 아닌 캔버스로 보고, 다이내믹하면서도 은은한 파도 같은 페인팅을 했다"고 말했다. 한국작가 양만기의 미디어 작품도 걸릴 예정. 영국의 스타 디자이너 론 아라드가 1층 로비의 안내데스크와 소파를 디자인하는 방안도 협의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건물 내부 리노베이션은 아이아크 김정임 대표와 정림건축 김진구 대표가 담당한다.

아트 컨설팅을 맡고 있는 가나아트갤러리 관계자는 "모든 작품이 서울스퀘어만을 위한 맞춤식"이라고 했다. 모건스탠리 캐피탈측은 "장기적으로 LED 캔버스를 무상 임대해 세계적인 미디어 아트 페스티벌에 활용하는 방안도 고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iarc
Mock-up test
신고
Posted by iarc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상미 디자이너의 진행으로 대우센터 인테리어 프로젝트의 디자인 리뷰가 있었습니다.
신고
Posted by iarc

용두산 재개발 계획안_이석훈 팀장/ 대우센터리노베이션(서울스퀘어)_김정임 공동대표 발표로 디자인 리뷰가 있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신고
Posted by iarc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