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아크와 함께했던 인턴분들의

인턴쉽 종료일에 마련된 Good bye Party의 모습들

 

다과를 향한 빠른 손놀림, 성현씨^^

 

다과를 보고 너무 신이 나  헤드뱅잉을 시도하는 고팀장님^^^

 

3월부터 7월까지 5개월간 아이아크와 동거동락한 폴란드 브라더!!

Marcin !  I'll miss you ;)

 

'인턴 종료일 4시'에는 인턴이 쏜다는 전통?을 이어

심민중 인턴님이 준비한 도넛들!

 

덕분에 혈당이 급속하게 낮아지는 4시를 버틸 수 가 있었어요!

민중씨 한국에 들어오면 아이아크 놀러오세요  = )!!!

 

며칠 후, 맛 본 다른 종류의 도넛은 인턴 세정씨의 선물이었습니다.

 

덕분에 저희는 집중력이 급격히 떨어지는 4시에 당을 섭취할 수 있었답니다.

 

 

종료일까지 화이팅해준 두분  민중씨, 세정씨 보고싶을 거에요 = )

 

 

올해 여름을 함께한 현경씨, 초롱씨까지 수고 많으셨습니다!

 

 

모두 아이아크의 소중한 인연들입니다^^

 

 

 

 

 

 

Posted by iarc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