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06.01 [SBS_8시뉴스] 서울 신청사 관련 뉴스가 방송되었습니다.

 

 

[다시보기]

http://news.sbs.co.kr/section_news/news_read.jsp?news_id=N1001210955

 

 

[방송내용]

 

<앵커>
서울시 신청사가 공사 4년 만에 모습을 드러냈습니다. 그런데 생김새부터 쓰임새까지 이런저런 말이 많습니다.  이호건 기자입니다.

 

<기자>
지하 5층, 지상 13층의 초현대식 통유리 건물, 서울시 신청사입니다.
4년간의 공사 끝에 최근 모습을 드러낸 신청사 앞에는 낡은 구 청사 건물이 그대로 남아 있습니다.
신청사 건물 측면 앞으로 구청사 건물이 10미터 정도 떨어져 있습니다.
서울시 등록문화재인 구 청사는 현재 모습을 그대로 보존한 채 시민 도서관으로 활용됩니다.
서울시는 전통 한옥의 모습을 본뜬 신청사가 구 청사와 조화를 이루도록 지었다고 설명하지만 반론이 만만치 않습니다.

-장영미/경기 고양시 : 너무 언밸런스하고요. 총독부 시절에 한 거잖아요. 일제강점기, 일제식민지 기념하자는 것도 아니고 이걸 왜 남겨두는지 모르겠어요.

-김민정/서울 상계동 : 새로 지은 건 도시적인 느낌인데 옆에 건 너무 올드한 느낌이 나서 조화 안 되는 것 같아요.

총 공사비 2천989억 원을 들여 지은 신청사는 오는 9월쯤 완공될 예정입니다.
전체 공간의 40%는 갤러리와 공연장 같은 시민 편의 공간으로 활용됩니다.
실제 업무공간은 전체 면적의 30%에 불과합니다.
이 때문에 서울시 공무원 5천여 명 가운데 절반이 안 되는 2천200여 명만이 신청사에 입주합니다.
나머지 공무원은 여기저기 뿔뿔이 흩어져 근무하게 됩니다.
실용성이 떨어진다는 지적이 나오는 이유입니다.
유리건물의 특징상 열효율이 떨어지는 단점을 보완하기 위해 신청사에는 비싼 미국산 특수유리 6천 장을 사용했습니다.

-이길성/서울시 신청사 건립과장 : 일반유리에 열효율 차단 기능 포함 시켜서 한 2~30% 고가입니다.

부조화 논란에 실용성 시비, 호화청사 지적까지 입주도 하기 전에 서울시 신청사가 갖가지 구설수에 휘말리고 있습니다.

 

 

Posted by iarc

 

 

 

 

 

이야기가 있는 아이아크 프라이데이, 그 첫번째 이야기.

건축학 개론의 

이용주 감독, 그가 아이아크로 온다!!

 

 

언제_  4월 20일 아이아크 프라이데이

몇시_  오후 6시 00분

어디_  아이아크 4층

누가_  감독과의 대화; 이용주 감독

대상_  아이아키안 + 일반인, 학생등등 누구든!!

비용_  무료

문의_  jhhah@iarc.net

(외부 참석자는 참가인원 기재후 메일 부탁합니다.)

 

 

그동안 아이아크 프라이데이는 사내활동으로써 외부에는 비공개로 진행되었으나

올해부터는 건축과 타 분야와의 조우를 모색하자는 취지아래

2주차 프라이데이의 테마를 재설정하고

아이아키안은 물론 외부인도 참여할 수 있도록 문을 활짝 열었습니다^^

 

관심있는 일반인, 학생 여러분의 참석 기다리겠습니다.

 

 

 

 

Posted by iarc

 

화제의 드라마, '패션왕' 2회에 '더 사우스 오피스 플래닝'프로젝트가 등장하였습니다.

극중에서는 정재혁(이제훈분)이 다니는 뉴욕 회사로 그려졌지만

사실은.... 서울 서초동에 있는 '더 사우스 오피스' 랍니다^^

 

 

또 뷰티, 자동차, 트랜드, 시계 등을 수록하는 패션 라이프 잡지. LEON에는 인천세계도시축전기념관(트라이볼)이 배경으로 등장했습니다.                                                    -제보: 이상미 팀장님^^

 

 

다른 매체 속 아이아크 찾기^^ 포스팅을 읽으시는 분들 중에서도 다른 매체에서 아이아크를 발견 하셨다면 제보해주세요=)!!

 

 

 

 

 

 

Posted by iarc

[2012. 03.19/조선일보]

 

본관동 유리돔 관련 기사가 실렸습니다.

 

 

등록문화재 52호인 舊청사 구리돔을 유리돔으로 교체

"어, 돔이 유리로 변했네." 마무리 공사가 한창인 서울시청 신(新)청사 건축 현장. 그동안 해체 후 복원 작업을 벌이던 구(舊)청사 외관 일부가 모습을 드러냈다. 그런데 변화가 있었다. 중앙 출입문 위 돔 부분을 이루던 구조물이 구리에서 투명한 강화 유리로 바뀐 것이다. 1926년 일제 경성부 청사로 세워진 이래 서울시청을 상징하던 짙은 회색 구리 돔은 사라졌다.

서울시는 2008년 신청사 건립을 추진하면서 원형을 복원하길 바라는 문화재청과 건물 보전을 놓고 갈등을 빚었다. 시청 구청사는 등록문화재 52호. 본관을 완전히 해체하고 복원하겠다는 시와 원형 그대로 보존하길 바라는 문화재청은 결국 '파사드(주된 출입구가 있는 건물의 정면 부분)와 중앙홀은 그대로 두고 나머지를 해체했다 복원한다'는 데 합의를 봤다. 이 과정에서 구리 돔이 유리 돔으로 바뀌었다.

소영수 서울시 도시기반시설본부 주무관은 "본관 유리 돔은 시청 신청사 설계자인 유걸씨가 2008년 처음 제안했던 내용으로 지난해 문화재청 문화재위원회 심의를 통과해 작년 말부터 공사를 진행 중"이라며 "지붕을 투명 유리 돔으로 교체하면서 본관 로비까지 자연 채광이 가능해져 전보다 한결 자연스러우면서도 밝은 느낌이 들 전망"이라고 말했다. 그는 "돔 위에 구리 첨탑은 예전 위치 그대로 올려 공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돔에 유리를 갈아끼우는 공사는 70~80% 진행됐고 이번 달 말쯤이면 끝난다. 걷어낸 구리는 본관 갤러리 등에 전시해 시민이 볼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신청사를 설계한 유걸씨는 "돔 뼈대를 이루는 철 구조물이 꽤 아름다워 그대로 살리고 뼈대를 덮은 구리만 유리로 바꾸는 것"이라며 "서울광장에서 구청사를 통해 신청사로 들어갈 때 가운데에서 빛이 들어오면 근사하겠다는 생각에서 제안했다"고 말했다.

시 구청사는 올해 하반기쯤 신청사 공사가 끝나면서 함께 개관한다. 외관이나 내부 구조는 기존 모습을 그대로 유지하지만, 돔이 유리로 바뀌면서 개방적인 느낌을 더욱 살릴 수 있을 전망. 시는 시청 본관이 독일 베를린에 있는 독일 국회의사당 건물처럼 관광 명소가 되기를 기대하고 있다. 독일 국회의사당 건물도 2차 대전 때 크게 파괴됐던 것을 독일이 통일 후 개축하면서 천장 돔을 투명 유리로 만들었다.

 

 

 

- 기사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2/03/19/2012031900089.html

 

 

 

 

Posted by iarc

 

폴란드에서 온 Marcin은 Cracow University of Technology를 졸업하고 3월부터 iArc-Internship에 참여하고 있는데요. 재미있는 발상과 프로덕션 실력을 보여주는 친구입니다^^

훈훈한 미소와 실력을 겸비한 Marcin^^  Way to go!

 

 -

[Marcin Said]

-For some time i was thinking about going to Asia to gain new experience and learn some new approach to design and architecture. When that possibility occurred fortunately i found an internship opportunity in iarc and I am no disappointed, work in here is a very interesting and creative. Very good organization of work and atmosphere are other advantages. Besides it is also great opportunity for me to get know Korea and Korean culture. Already after one month of stay i can say that was very good decision.

 

 

Posted by iarc

2012. 03.11 [KBS1 라디오/김성애의 실버파워]에  유걸선생님 인터뷰 내용이 방송되었습니다.

일요초대석(삶의 지혜를 전하는 명사 초대석)코너에 출현하여 '열린공간, 열린사회'에 대해 이야기 하셨습니다.

  

'지금은 열려야지 우리가 잘살 수 있는 때인거 같아요'

감각적으로도 그렇죠, 지금 사람들을 가둬두고 뭘 할 수 있겠어요? 그저 자유롭게 열려야 한다고 생각해요. 특히 건축은 굉장히 창의적인 사람들이 모인 곳이기 때문에 규격에 맞춰서 사무실을 만드는 건 좋지 않다고 생각했어요. 그래서 자유롭게 열어두고 있죠. 그래서 우리 사무실에는 방을 가지고 있는 사람이 한명도 없어요. 앉아서 아 이게 전부 내 사무실이다~라고 생각하며 일하고 있죠.

-내용 중

[듣기]

http://www.kbs.co.kr/plan_table/channel/1r/index.html?pg_date=20120311&table=21

 

 

 

Posted by iarc

[2012. 03 .24박준석, 김순훈팀장님 결혼식

 

 

[2012. 03 .31] 곽태혁디자이너 결혼식

아이아크는 기혼자 비율과 베이비 출산률이 높은편인데요=)

올해도 두 커플이 행복한 결혼식을 올렸습니다!

여러 디자이너분들과 iArc-baby, 인턴 중인 마틴과 친구들이 참석해 축하해주었습니다~

두 커플 모두 결혼 축하드리구요, 곧 들려올 iArc-baby 소식을 기대해보겠습니다^^~

Posted by iarc


2012. 3. 10_ 아트 하우스 모모

- 주말, 유걸 파트너님과 몇몇의 디자이너들은 '말하는 건축가'를 함께 관람했습니다. 

 故정기용 선생님,
유걸 파트너님, 승효상씨 등이 출현하여, 건축과 건축을 둘러싼 사람, 사회, 도시에 대한 이야기를 담담하게 풀어놓은 영화, 말하는 건축가.

이날 유걸 파트너님은 '관객과의 대화'에도 참여하셨습니다.







Posted by iarc


[2012. 03.14/조선일보]

'101명이 추천한 파워 클래식'

유걸 파트너님이 추천한 3권의 책이 소개되었습니다.

01. 유리알 유희_헤르만 헤세
02. 에밀_쟝 자크 루소
03. 월든_헨리 데이빗 소로



 


 

-관련기사 링크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2/03/13/2012031303232.html



Posted by iarc


배재고등학교 우남관(기숙사)이 준공되었습니다.
아이아크 식구 몇몇이 2월 22일 준공식 겸 준공예배에 다녀왔습니다.

고등학생들이 사용하는 집인 만큼 산뜻한 느낌의 외피가 먼저 눈에 들어왔고,
내부로 들어갔을 때는 커뮤니티의 장이 될 것 같은 중정형 공간이 강하게 인지되었습니다.

학생들의 생활이 시작된 후 우남관에 채워질 다채로운 모습들이 벌써부터 기대됩니다.^^

 

 

Posted by iarc


2012 서울시 공공건축가 제1기에 신승현 공동대표가 선정되었습니다.






[참고 기사]

'서울시 공공건축가' 77명 활동 개시 / 공공건축물 기획 · 자문, 3억 미만 공공건축물 직접 설계

http://www.constimes.co.kr/news/articleView.html?idxno=64055



Posted by iarc

6/ 주연홍


해맑은 웃음과 유연한 감정의 소유자 연홍씨=)
사람냄새 풀풀나는 따뜻한 그녀지만 디자인과 일에 대해서는 누구보다 강하고 씩씩한 그녀.
올해 그녀의 웃음과 실력을 기대해 봅니다!!


6-1/ 뇌구조




6-2/ Portfolio

Posted by iarc


티스토리 툴바